All posts tagged “osmo

comment 0

DJI OSMO ext.Mic

 

DSC05430.jpg

Dji OSMO의 등장은 기존 Gimbal 시장에 신선한 충격이었다. 사용자 편의성과 전용 렌즈 등… 고프로를 연결해서 사용하는 짐벌에 비해서 여러모로 편리한것은 사실이다. 화질 역시 고프로에 비교해서 우수하기에 좋은 결정이 되었다. 하지만 뜻하지 않은 문제가 발생했다. 이름하여 노이즈 게이트이다. 오즈모의 파워를 켜놓으면 미친듯 팬이 돈다. 그 팬 소음이 자체 내장 마이크에 고스란히 담기게 된다. 그래서 오즈모 유저들은 외장 마이크가 필수라는 자조섞인 얘기를 개진하기도 했다.

이러한 문제점을 DJI에서 인지를 했다. 그리고 개선판이 발매되었다.이 개선판은 외부에 작은 마이크를 하나 달아주는것으로 물리적 개선을 이뤄냈다. 그리고 새로이 판매되는 모든 OSMO에 기본으로 제공된다. 그리고 이전 구매자들에게는 DJI 10주년 기념 선물이라는 이름으로 무료 제공되었다. DJI 공홈에서 구매를 하였기에, 무료쿠폰 시리얼을 받아서 주문을 넣었다. 10-15일 배송이라고 하는데, 지난주 금요일 저녁에 주문을 하고, 수요일인 오늘 받았으니, 일주일이 채 안걸린것이다.

DSC05432.jpg

DSC05433.jpg

DSC05436.jpg

DSC05439.jpg

우선 하드웨어적인 소음 차단은 이렇게 작은 외장 마이크를 제공하므로써, 일차적 소음 유입을 막을수 있고, 두번째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서 촬영시 팬이 천천히 돌아 소음이 작게 발생하게끔 설정 되었다. (이는 곧 정식 업데이터를 통해서 접할 수 있을 것).

굳이 비싼 외장 마이크를 사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살짝 든다. 굳이 문제라 하면, 앞으로 돌출되어 있는 마이크 형태라서, 가끔 카메라 앵글 돌아갈때 잡히는 문제 정도가 아닐까 싶다. (외장 마이크 사는쪽으로…)

 

comment 0

JVC action cam vs DJI OSMO

DJI OSMO를 영입하면서부터 괜한 믿음이 생겼다. 아니면 비싼 가격 때문에 믿고 싶었는지 모르겠다. 집에 뒹굴던 액션캠을 꺼내 들었다. 그리고 자전거에 부착을 했다.

DSC05177.JPG

내가 구매한 제품은 초창기 제품으로, 왠지 멍청해 보이는 고프로가 싫어서 이 녀석을 선택했다. 일년 뒤에 두번째 업그레이드 버젼이 나온 이후로 더이상 진척이 없는것을 봐서는 망했다 싶다.

img_top_performance.png

머리통 텔레토비

4566.png

3년전 사놓고 찍은 영상이다. 낮에는 그런저럭 쓸만한 영상을 찍어낸다 생각했다.

서두에 잠시 밝힌대로 그럼 오스모와 같이 촬영을 해보면 어떨까 싶어서, 편의점 가는 과정을 담아 보았다. JVC 제품을 구매했을 당시, EIS 즉 손떨방이 있다는 것이 큰 매력이었다. 이제는 구식이 되어버린 기능이기에 세삼스럽지 않지만 3년전에는 그래도 JVC에서 나름 야심차게 만들어낸 작품이라고 믿고 싶다. 아니 당시 내 선택을 믿고 싶다.

170도 광각렌즈로 인해 액션캠의 화면 왜곡이 눈에 도드라진다.  야간 찰영은 오즈모 역시 비판을 받고 있지만, 3년전 제품이라 그런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영상을 담아냈다. 하지만 손떨방 기능때문인지, 화면 떨림은 심하지 않았다. 하지만 핸들이 돌아가는대로 휙휙 돌아가는 앵글로 인해 어지러움도 느껴졌다. 이에 마운트가 단단히 고정되어 있지 않아서, 액션캠이 기울어졌는데, 인위적으로 확인하고 돌려놓지 않으면, 기울어진 영상을 찍을수 밖에 없다.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김벌(짐벌)을 구매하게 된 것이다.

영상이 가장 좋은 리뷰이고 답변이 될거라 믿기에 길게 쓰지 않는다.

 

Dji Osmo Stand alone?

DJI OSMO를 사용하면서 굳이 휴대폰을 연결할 필요가 있을까? 생각이 들었다. 사실 화각이 어느정도인지 감이 잡히면, 특별한 기능을 필요로 하지 않는 이상, (파노라마나, 슬로우모션 등) 굳이 휴대폰을 연결할 필요는 없다. 또 이렇게 Stand alone으로 사용할 경우, 배터리가 휴대폰에 연결하고 볼때보다 확실히 적게 든다. (그렇다하여 눈에 띌… Read More

DJI OSMO 짧은 소고

처음 엘리스로부터 넘겨받은 DJI OSMO는 일단 문제가 있었다. 헤드가 이미 헐거워진 상태였다. 불량품을 받은 것이다. 하지만 처음 접하는것이니 이것이 불량인지 아닌지 모르고 지냈다. 원래 팬소음이 크다는 얘기는 들었기에, 덜컹거리는 소음도 팬소음에 일부라 생각했다. 근데 아니더라… 불행중 다행이도, 영상이 촬영되지 않는 문제로 A/S를 접수하여, 이 제품… Read More

어째 조용히 끝날것 같지 않다. 0smo 수리기 (2/2)

어제 C커뮤니티에 진행중인 수리기를 올렸다. 우려반 걱정반 그리고 본인들의 경험담이 나오기 시작했다. 오늘 오후 한시 넘어 헬셀에 전화를 했다. 받지 않는다. 그래서 대표번호로 걸어, ARS상태에서 구매상담 번호를 누르니 연결.. 그리고 나서 수리부서가 전화를 안받는다니까, 직통 번호를 하나 알려준다. 그리고 돌려주겠다고 했다. 돌려주는 순간 바로 끊김.… Read More

분명 나에게 문제가 있다. 오스모 a/s (1/2)

  며칠이나 사용했을까?  오스모가 고장이 났다. 분명 처음 왔을때부터, 제품 윗부분이 덜컹 거리는 느낌을 받긴 했는데, 뭐 민감한 사람이 아닌지라서 문제 삼지 않았다. 그리고 주로 자전거에 마운팅해서 이것저것 테스트를 해보았다. 나름 거칠다면 거친 자전거 로드테스트도 감행했었다. 물건 자체를 어디에 떨구거나 한적은 없기에, 제품 표면은 깨끗했다.… Read More

comment 0

안라 하세요!!

오스모를 장착하고 낮 주행은 처음이다. 해가 떨어지기전에 장갑에, 점퍼에 눈사람이 될 정도로 낑겨 입고 길을 나서다. 사실 실제 라이딩시 어느정도의 성능을 낼지 궁금해하던 터에, 날씨가 그나마 따뜻해서 나와 버렸다. 전에 클리앙 사진 게시판에 자전거 마운트 샷을 올렸는데, 주렁주렁 다는것이 위험하다는 조언을 받았다. 사실 늘쌍 마운트하고…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