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VC action cam vs DJI OSMO

DJI OSMO를 영입하면서부터 괜한 믿음이 생겼다. 아니면 비싼 가격 때문에 믿고 싶었는지 모르겠다. 집에 뒹굴던 액션캠을 꺼내 들었다. 그리고 자전거에 부착을 했다.

DSC05177.JPG

내가 구매한 제품은 초창기 제품으로, 왠지 멍청해 보이는 고프로가 싫어서 이 녀석을 선택했다. 일년 뒤에 두번째 업그레이드 버젼이 나온 이후로 더이상 진척이 없는것을 봐서는 망했다 싶다.

img_top_performance.png
머리통 텔레토비

4566.png

3년전 사놓고 찍은 영상이다. 낮에는 그런저럭 쓸만한 영상을 찍어낸다 생각했다.

서두에 잠시 밝힌대로 그럼 오스모와 같이 촬영을 해보면 어떨까 싶어서, 편의점 가는 과정을 담아 보았다. JVC 제품을 구매했을 당시, EIS 즉 손떨방이 있다는 것이 큰 매력이었다. 이제는 구식이 되어버린 기능이기에 세삼스럽지 않지만 3년전에는 그래도 JVC에서 나름 야심차게 만들어낸 작품이라고 믿고 싶다. 아니 당시 내 선택을 믿고 싶다.

170도 광각렌즈로 인해 액션캠의 화면 왜곡이 눈에 도드라진다.  야간 찰영은 오즈모 역시 비판을 받고 있지만, 3년전 제품이라 그런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영상을 담아냈다. 하지만 손떨방 기능때문인지, 화면 떨림은 심하지 않았다. 하지만 핸들이 돌아가는대로 휙휙 돌아가는 앵글로 인해 어지러움도 느껴졌다. 이에 마운트가 단단히 고정되어 있지 않아서, 액션캠이 기울어졌는데, 인위적으로 확인하고 돌려놓지 않으면, 기울어진 영상을 찍을수 밖에 없다.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김벌(짐벌)을 구매하게 된 것이다.

영상이 가장 좋은 리뷰이고 답변이 될거라 믿기에 길게 쓰지 않는다.

 

동네마실

따뜻한 날씨… 그래서 자전거를 탔다.

오스모도 신났고, 자전거도 신났다.

 

Dji Osmo Stand alone?

12080047_1505474219764914_6670777524399111565_o.jpg

DJI OSMO를 사용하면서 굳이 휴대폰을 연결할 필요가 있을까? 생각이 들었다.

  1. 사실 화각이 어느정도인지 감이 잡히면, 특별한 기능을 필요로 하지 않는 이상, (파노라마나, 슬로우모션 등) 굳이 휴대폰을 연결할 필요는 없다.
  2. 또 이렇게 Stand alone으로 사용할 경우, 배터리가 휴대폰에 연결하고 볼때보다 확실히 적게 든다. (그렇다하여 눈에 띌 정도로 적게 되는건 아니다.

 

하지만 하기와 같은 문제점이 드러났다.

  1. 2014.01.01로 부터 카운팅이 된다. 오스모 자체적으로 Date를 갖고 있는게 아니라, 모바일로부터 정보를 받아서 영상 파일에 마킹하는것 같다.  그러다가 갑자기 현재 시간과 싱크된 파일로 나오기도 한다. 그래서 시간 나열순으로 하면 촬영한 클립이 뒤죽박죽 되기도 한다.
  2. 또 일부 영상 클립에는 사운드가 녹음되지 않는 문제점이 있다. 또 a/s를 신청해야 하는가 생각했는데, DJI 포럼에 들어가보니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유저들이 많았다. 이 문제들은 아무래도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해결해야 할 것 같다.
  3. 배터리 광탈은, 배터리 문제로 보는것보다 카메라 에너지 효율 관리를 DJI에서 해결해야 할것으로 보인다.
  4. 팬소음에 따른 노이즈 문제야, 이미 알고 있는 문제이니 패스하기로 한다.

DJI OSMO 짧은 소고

처음 엘리스로부터 넘겨받은 DJI OSMO는 일단 문제가 있었다. 헤드가 이미 헐거워진 상태였다. 불량품을 받은 것이다. 하지만 처음 접하는것이니 이것이 불량인지 아닌지 모르고 지냈다. 원래 팬소음이 크다는 얘기는 들었기에, 덜컹거리는 소음도 팬소음에 일부라 생각했다. 근데 아니더라… 불행중 다행이도, 영상이 촬영되지 않는 문제로 A/S를 접수하여, 이 제품 자체가 문제가 있었음을 파악했다.

이제 눈을 돌려, 오스모 악세사리에 대한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 외부 마이크를 확장 툴없이 기본적인 구성에서 손쉽게 탈부착할 수있는 아이템이 필요했다.

150151cjj7t7tr5y7twaj7.jpg150153a648pspm22met82z.jpg

또 다른 하나는 사용후에 세워놓을수 있는 스탠드가 있었으면 하는것이었는데, 이렇게 3d 프린터로 출력해서 판매하는 판매자들이 이미 있었다.

ImageUploadedByPhantomPilots - DJI Phantom Forum1447106125.830817.jpgImageUploadedByPhantomPilots - DJI Phantom Forum1447106117.495904.jpg

소소한 아이템이지만, 3D프린터가 필요할때가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잠시 들었다.

어째 조용히 끝날것 같지 않다. 0smo 수리기 (2/2)

12080047_1505474219764914_6670777524399111565_o어제 C커뮤니티에 진행중인 수리기를 올렸다. 우려반 걱정반 그리고 본인들의 경험담이 나오기 시작했다.

오늘 오후 한시 넘어 헬셀에 전화를 했다. 받지 않는다. 그래서 대표번호로 걸어, ARS상태에서 구매상담 번호를 누르니 연결.. 그리고 나서 수리부서가 전화를 안받는다니까, 직통 번호를 하나 알려준다. 그리고 돌려주겠다고 했다. 돌려주는 순간 바로 끊김. 그래서 직통으로 걸었다. 다행이도 전화는 받는다.

사실 오전에 DJI 고객지원팀에 메일을 보냈는데, 아직 영상 파일이 도착한게 없다고 한다.(고장난것을 영상으로 판단하는것 같다)  뭐야 이건? 그래서 너네가 너네 협력사이니 직접 연락을 해보는것은 어떻겠는가 물었다. 친절한 답변이 왔다. 아주 빠르게… 중국이라서 헬셀에 가 볼수 없단다. 아 이런… 분명 이는 한국말을 할줄 아는 조선족인가? 약간 당황했지만…

그래서 헬셀사에 전화를 한것이다. 헬셀에서는 영상을 이미 보냈는데,  DJI에서 확인을 안한것 같다고 했다. 그리고 유선상으로 전화를 걸어보겠다고 했다. 내가 DJI와 통화가 끝나면 내게 연락을 달라고 했다.  기다리는중…

전화를 끊고 난 뒤에 DJI 고객지원팀에 다시 메일을 보냈다. 헬셀에서는 이미 보냈다 하더라, 그리고 전화를 너네한테 하기로 했는데… 확인 했는가? 이렇게 말이다.

 

C 커뮤니티에서 서비스 기간이 늘어진다는 표현을 본것 같은데, 맞는 표현같다. 독촉을 해야 진행되는 중국 전형적인 서비스 패턴인것 같다.  오늘중에 뭐라고 답이라도 오겠지.

=========================

오후 3시가 넘어 헬셀 담당자와 통화가 됐다. 다시한번 내가 전화를 걸었다.  여자분이셨다. DJI 홍콩과 얘기했던 내용대로, 현지인이 현지에서 구매하고 한국에 왔을때 벌어진 문제는충분히 워런티로 커버 된다는 내용과, 이를 한국 DJI 담당자를 통해서 확인했다는 내용을 핼셀에 보내 달라고 했다. 그리고 보내줬다.

구매 내역서,  CS팀과의 대화 내역, 현지 거주증,  항공권

요렇게 보내줬다.  이 내역을 바탕으로 DJI와 대화를 해본 다음에 알려주기로 했다.

===============================

다시 헬셀에서 연락이 왔다. 구매내역서가 깨졌는지 열리지 않는다하여 다시 보내줬다. 교품진행될거라면 물건은 충분히 가지고 있어, 당장이라도 가능하다라는 답을 얻었다. 하지만 만약 DJI에서 물건을 자신들에게 보내라고 하면, 그 다음에는 답 없는거네… 하지만 일단 DJI쪽과 얘기를 해본다고 했다. 살고 있는곳과 헬셀과 거리가 멀지는 않다. 그래서 만약 오늘중이라도 답이 오면 찾으러 가면 된다. 잘됐다.

중국사람 특유의 만만디가 DJI에도 녹여져 있다. 빠른 피드백과 일처리는 사뭇 다른듯 했다. 그럼 한국식으로 해야한다. 계속 체크하고 체크해야 한다.

=================================

16일 오늘 오전 12시가 되어갈때쯤 DJI에서 어제 연락을 못해서 미안하다고 메일이 왔다. 그러면서 헬셀이라는 업체에서 많은 as가 접수되어 내 제품이 뭔지 모르겠다며, 시리얼 번호를 알려 달라고 한다.  보니까, 시리얼도 3개의 파트로 나눠진다. 짐벌, 파워, 그리고 카메라… 일단 모조리 보내줬다. 그리고 난 뒤에 헬셀에 전화를 해봤다. 헬셀에서는 DJI에서 해보라는것들을 다 테스트(펌웨어 업데이트 등등)하고 있고, 그 테스트를 해봤음에도 불구하고, 작동하지 않음을 그쪽에 통보했고, 이제 그들의 답을 기다린다고 했다. 슬슬 장기화 되어 가는 싸한 느낌은 뭘까?

=================================

16일 저녁 7시 30분 헬셀의 업무시간도 이미 끝난지 30분이 지난 시간에, 담당자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내일 보내준다는것이다. 딱 일주일 걸렸다. 여자 담당자는 통화시 언제나 힘이 없고 피곤해 보였다. 고생하셨다는 얘기에 환하게 웃어 보인다. 칭찬의 힘이란… 내일 직접 방문 수령을 약속하고 전화를 끊었다.

 

 

 

분명 나에게 문제가 있다. 오스모 a/s (1/2)

 

12080047_1505474219764914_6670777524399111565_o.jpg며칠이나 사용했을까?  오스모가 고장이 났다. 분명 처음 왔을때부터, 제품 윗부분이 덜컹 거리는 느낌을 받긴 했는데, 뭐 민감한 사람이 아닌지라서 문제 삼지 않았다. 그리고 주로 자전거에 마운팅해서 이것저것 테스트를 해보았다.

나름 거칠다면 거친 자전거 로드테스트도 감행했었다. 물건 자체를 어디에 떨구거나 한적은 없기에, 제품 표면은 깨끗했다.

사람들과 함께 떡볶이를 먹으러 갔다. 그리고 제품을 꺼내 촬영를 하려 하니, 작동을 안한다. 뭐 뭐가 문제지? 이러고 있다가 그냥 잊어버리고 맛있게 먹고 집에왔다. 그리고 다시한번 제품을 구동시켜보니, WIFI로 연결은 되는데 나머지 카메라 화면은 먹지로 나온다. 반면 조그스틱으로 상하좌우 핸들링이 가능하다. 어랏 이게 뭐지?

문제는 이게 한국에서 구매한 제품이 아니라는 점이다. 무상 수리는 불가할듯 싶고, 유상처리만 가능하지 싶었다. 이걸 다시 홍콩으로 보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생각중에, 물건을 사온 친구가 옆에 있고 (Long Term Vacation in Korea), 이 친구가 홍콩 DJI 공홈에서 제품을 구매하여 구매 이력이 남았다. 그래서 홍콩측에 연락을 해보니, 여행자임을 증명하고, 정식으로 자신들의 채널에서 (공홈)에서 구매했다는 증명을 하면 한국에서도 충분히 무상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리고 한국 업체 리스트 페이지를 링크 걸어줬다.

헬셀이라는 국내A/S 센터가 다행이도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어서 찾아갔다. 앉아계신 여성분께서 국내 정식 채널에서 구매하신게 아니라면 무상 A/S 힘들거에요라고 말하셨고, 이에 젊고 잘생겨보이는 어린 기사가 나왔기에, 홍콩 DJI측 설명을 했다. 일단 본인들도 DJI 본사에 문의를 해봐야 한다고 했다. 그리고 눈앞에서 제대로 작동을 안하는 제품을 보더니, 안에 들어가서 좀더 체크해 보고 얘기하자고 했다.

물건을 들고 나온 기사님이 하시는 말이 혹시 떨어트린적 있으세요? 라고 하기에 그런적 없어요.라고 답했다. 제품이 심하게 덜컹 거린다는 거다. 그런데 정도의 차이인지는 모르겠지만, 또 내가 자전거를 탔다고 무너질 내구성이면, 그것도 본인들이 판매하는 정식 악세사리를 이용해서 말이다. 하지만 심장이 쫄려서 그 말은 못했다. 하지만 분명 처음 제품 받았을때부터 덜컹거림은 있었다. 다른 제품과 비교할 방법이 없으니, 이게 정상이라 생각했다.  일단 접수를 했다. 그리고 빠르면 내일(금)쯤 확인 될것 같아요라는 답이 왔다.

집에 왔다. 그리고 나도 한국 DJI 페이지에서 고객담당자에게 메일을 한통 썼다. 홍콩측에서 받은 답변과, 헬셀이라는 업체에 맡긴 사연 등을 말이다. 메일을 보낸지 20분이 안되서 답신이 왔다. 당연히 DJI에서 책임질 일이고, 헬셀은 자신들의 공식파트너사이고 무상으로 진행될테니 걱정하지 말라라는 답변, 그리고 문제가 있으면 언제라도 연락을 달라고 했다.

홍콩에서 구매한 내용을 공홈에 들어가 출력을 했다. 그리고 여권과 홍콩에서 거주민임을 증명하는 카드, 우리로 치면 주민카드 같은것… 그리고 언제 국내에 입국했는지 등을 모두 출력해 놓았다.

금요일 오후 전화를 걸어보니, 많이 밀려서 이번주에 보지 못할수 있다는 것이다. 월요일 쯤에나 가능할것 같아 보인다는 것이다.

오늘 (월요일) 전화를 걸었다. 다행이도 진행 사항을 알고 있는 분이셨다. DJI에 자신들이 영상을 보내고 난 뒤에 처리가 될것 같다라고 말한다. 아마 작동 안되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서 DJI 본사로 보내려나보다. 하지만 언제쯤이라고 확답은 줄수 없다고 했다.아 새 물건으로 교품해주는것으로 얘기가 됐다.  이 얘기는 물건 재고는 분명 확보하고 있지만, 본사에서 가부를 언제쯤 줄지 모른다는 정도로 해석되었다.

만약 자전거 마운트를 이용하여 촬영시 내구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면, 이는 분명 DJI쪽의 문제일거라 생각이 든다.

아무튼 아직도 진행형인지라…

총평!

DJI 본사의 대응은 상당히 빠르고 고객을 안심 시킨다.

헬셀의 경우 무뚝뚝하고 친절하진 않다. 하지만 소비자의 주장을 의심하지 않고 수용하려하는 모습은 좋아보였다.

 

좀 민망하긴 하지만 첫 촬영시 하단 부에 녹색으로 깨져 나오는 영상… 이것이 일시적인게 아니라, 이상 증상의 시초였던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