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마실

따뜻한 날씨… 그래서 자전거를 탔다.

오스모도 신났고, 자전거도 신났다.

 

분명 나에게 문제가 있다. 오스모 a/s (1/2)

 

12080047_1505474219764914_6670777524399111565_o.jpg며칠이나 사용했을까?  오스모가 고장이 났다. 분명 처음 왔을때부터, 제품 윗부분이 덜컹 거리는 느낌을 받긴 했는데, 뭐 민감한 사람이 아닌지라서 문제 삼지 않았다. 그리고 주로 자전거에 마운팅해서 이것저것 테스트를 해보았다.

나름 거칠다면 거친 자전거 로드테스트도 감행했었다. 물건 자체를 어디에 떨구거나 한적은 없기에, 제품 표면은 깨끗했다.

사람들과 함께 떡볶이를 먹으러 갔다. 그리고 제품을 꺼내 촬영를 하려 하니, 작동을 안한다. 뭐 뭐가 문제지? 이러고 있다가 그냥 잊어버리고 맛있게 먹고 집에왔다. 그리고 다시한번 제품을 구동시켜보니, WIFI로 연결은 되는데 나머지 카메라 화면은 먹지로 나온다. 반면 조그스틱으로 상하좌우 핸들링이 가능하다. 어랏 이게 뭐지?

문제는 이게 한국에서 구매한 제품이 아니라는 점이다. 무상 수리는 불가할듯 싶고, 유상처리만 가능하지 싶었다. 이걸 다시 홍콩으로 보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생각중에, 물건을 사온 친구가 옆에 있고 (Long Term Vacation in Korea), 이 친구가 홍콩 DJI 공홈에서 제품을 구매하여 구매 이력이 남았다. 그래서 홍콩측에 연락을 해보니, 여행자임을 증명하고, 정식으로 자신들의 채널에서 (공홈)에서 구매했다는 증명을 하면 한국에서도 충분히 무상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리고 한국 업체 리스트 페이지를 링크 걸어줬다.

헬셀이라는 국내A/S 센터가 다행이도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어서 찾아갔다. 앉아계신 여성분께서 국내 정식 채널에서 구매하신게 아니라면 무상 A/S 힘들거에요라고 말하셨고, 이에 젊고 잘생겨보이는 어린 기사가 나왔기에, 홍콩 DJI측 설명을 했다. 일단 본인들도 DJI 본사에 문의를 해봐야 한다고 했다. 그리고 눈앞에서 제대로 작동을 안하는 제품을 보더니, 안에 들어가서 좀더 체크해 보고 얘기하자고 했다.

물건을 들고 나온 기사님이 하시는 말이 혹시 떨어트린적 있으세요? 라고 하기에 그런적 없어요.라고 답했다. 제품이 심하게 덜컹 거린다는 거다. 그런데 정도의 차이인지는 모르겠지만, 또 내가 자전거를 탔다고 무너질 내구성이면, 그것도 본인들이 판매하는 정식 악세사리를 이용해서 말이다. 하지만 심장이 쫄려서 그 말은 못했다. 하지만 분명 처음 제품 받았을때부터 덜컹거림은 있었다. 다른 제품과 비교할 방법이 없으니, 이게 정상이라 생각했다.  일단 접수를 했다. 그리고 빠르면 내일(금)쯤 확인 될것 같아요라는 답이 왔다.

집에 왔다. 그리고 나도 한국 DJI 페이지에서 고객담당자에게 메일을 한통 썼다. 홍콩측에서 받은 답변과, 헬셀이라는 업체에 맡긴 사연 등을 말이다. 메일을 보낸지 20분이 안되서 답신이 왔다. 당연히 DJI에서 책임질 일이고, 헬셀은 자신들의 공식파트너사이고 무상으로 진행될테니 걱정하지 말라라는 답변, 그리고 문제가 있으면 언제라도 연락을 달라고 했다.

홍콩에서 구매한 내용을 공홈에 들어가 출력을 했다. 그리고 여권과 홍콩에서 거주민임을 증명하는 카드, 우리로 치면 주민카드 같은것… 그리고 언제 국내에 입국했는지 등을 모두 출력해 놓았다.

금요일 오후 전화를 걸어보니, 많이 밀려서 이번주에 보지 못할수 있다는 것이다. 월요일 쯤에나 가능할것 같아 보인다는 것이다.

오늘 (월요일) 전화를 걸었다. 다행이도 진행 사항을 알고 있는 분이셨다. DJI에 자신들이 영상을 보내고 난 뒤에 처리가 될것 같다라고 말한다. 아마 작동 안되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서 DJI 본사로 보내려나보다. 하지만 언제쯤이라고 확답은 줄수 없다고 했다.아 새 물건으로 교품해주는것으로 얘기가 됐다.  이 얘기는 물건 재고는 분명 확보하고 있지만, 본사에서 가부를 언제쯤 줄지 모른다는 정도로 해석되었다.

만약 자전거 마운트를 이용하여 촬영시 내구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면, 이는 분명 DJI쪽의 문제일거라 생각이 든다.

아무튼 아직도 진행형인지라…

총평!

DJI 본사의 대응은 상당히 빠르고 고객을 안심 시킨다.

헬셀의 경우 무뚝뚝하고 친절하진 않다. 하지만 소비자의 주장을 의심하지 않고 수용하려하는 모습은 좋아보였다.

 

좀 민망하긴 하지만 첫 촬영시 하단 부에 녹색으로 깨져 나오는 영상… 이것이 일시적인게 아니라, 이상 증상의 시초였던것 같다.

안라 하세요!!

오스모를 장착하고 낮 주행은 처음이다. 해가 떨어지기전에 장갑에, 점퍼에 눈사람이 될 정도로 낑겨 입고 길을 나서다. 사실 실제 라이딩시 어느정도의 성능을 낼지 궁금해하던 터에, 날씨가 그나마 따뜻해서 나와 버렸다.

DSC04235.jpg

전에 클리앙 사진 게시판에 자전거 마운트 샷을 올렸는데, 주렁주렁 다는것이 위험하다는 조언을 받았다. 사실 늘쌍 마운트하고 다니지는 못하겠지만… 안전 운행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였다. 사진에서 보듯 꼬리를 쭈욱 밑으로 내리고 있는 저 녀석… 고리를 어떻게 처리해야하나, 그냥 달리다 나뭇가지에라도 걸린다면 낭패이다. 물론 숲길을 달릴 일은 없다. 하지만 괜한 걱정이 앞선다. DSC04236.jpg

그래서  줄을 벨에다가 걸어주었다. 아 이 미친 센스… 정말이지 똑똑한것 같다.

DSC04242.jpg

오스모가 자전거 영상 촬영시 좋은 점은 짐벌 기능뿐만은 아니다. 바로 물리 버튼에 있다. 특기 요즘같이 추운 겨울에는 장갑을 벗길 필요가 없다는것이 매력적이다.

겨울철 휴대폰 거치대는 무의미 하다. 달리다보면, 휴대폰이 방전되었다며 꺼져버린다. 차가운 바람에 맞아서 휴대폰 자체의 온도가 떨어지면서 전원이 나가버린다. 그래서 나도 중간에 휴대폰을 가방에 넣고, 휴대폰 거치대를 접어 버렸다.

DSC04239.jpg

빨리 오스모 화각가 친해져서, 감각만으로 원하는 피사체가 찍히도록 하는것이 최선의 방법이 아닐까 싶다.

달리면서 몇가지 테스트를 해보았다. 노면이 평편치 못한 도로와 경사지에 대한 촬영 그리고 정면 뿐 아니라, 다른 방향으로 카메라를 돌렸을때 촬영이 어떻게 이뤄지는 지 등을 보았다.

주관이 따르는 일이라서, 그냥 링크로 건다. 직접 판단하시길…

울퉁불퉁한 노면일수록 귀에 거슬리는 소음이 녹음된다. 손에 진동이 올만큼 울퉁불퉁한 노면이다.

영상물 업로드시 문제가 있었는지 화질이 그닥이네.. 고프로나 여타 다른 액션캠들을 자전거에 마운트 시킬시 포기해야 하는것이 있다. 보통 자전거에 마운트 될때는 고정으로 묶이기에, 자전거 바퀴와 핸들은 언제나 수평을 향한다. 고로 경사도를 포기해야할수 밖에 없다. 그래서 많은 바이커들은 핼멧에 부착하기도 한다. 그럼 텔레토비가 되는거지… 옆에 붙이기도 하는 사람들도 있을테고… 이부분이 고무적이다. 당연한 결과이지만 말이다.

마지막으로 대략적인 자전거 스케치를 만들어봤다.  아이무비의 문제인지, 업로드시 에러인지 모르겠지만.. 대체로 화질이 별로로 나왔다. 실제로는 참 쨍하다. 느낌만 보시길…

 

http://wp.me/p6ZaSq-oj

거친노면 달리기

rideye라는 회사의 제품 홍보 페이지에 있는 영상이다. 비교에 도움이 될듯 싶다.

DJI OSMO Night Road test by Footloose (1/2)

세팅을 잘 못해서 그런건지, 아니면 기대치가 높았는지 잘 모르겠지만…

 

껏다고 생각했는데, 잠자기 모드에 돌입했다. 전원레버를 좀더 깊게 내려줘야 전원이 꺼진다. IMG_0044.JPG

설정을 다시 해서 조만간 다시 한번 테스트 해보기로 한다.

DJI OSMO for Bike

DSC03993.jpg

기다리던 물건이 왔다. 홍콩에서 왔다. 국내 정발 가격으로 추가 배터리와 확장 마운트, 그리고 자전거 마운트까지 몽땅 구매하였다.DSC03995.jpgDSC03996.jpgDSC03997.jpgDSC03998.jpg

어떤 제품을 사던 추가 배터리에 대한 강박증이 있는것일까? 언제나 하나씩 더 사버리곤한다. DSC04008.jpg

DSC04015.jpgDSC04014.jpgDSC04019.jpg

공돌이 감성이 묻어나는 톱니바퀴, 나는 공돌이가 아니다.(공대생 비하 아님)DSC04021.jpg

너무많이 봐서 이젠 본체에 대한 감흥은 없다.DSC04028.jpgDSC04030.jpgDSC04031.jpgDSC04032.jpgDSC04034.jpgDSC04048.jpgDSC04051.jpg

배터리는 방전 상태로 도착을 했다. 애초에 방전된채로 배송되었는지 이유를 모르겠다. 그래서 제품을 켜볼수 없기에, 부지런히 자전거에 부착을 시작했다. 아마 자전거 부착 이미지는 한국에서 내가 거의 최초 아닐까 싶다. DSC04039.jpgDSC04046.jpgDSC04047.jpgDSC04060.jpg

가스 쇽업이 있다. 제품에 전달될 충격을 흡수하는데 큰 역할을 할것 같다. DSC04058.jpg

DSC04055.jpg

 

실 사용기는 조만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