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9시가 넘어 첫 끼

DSC03832
파파이스 치킨 볶음밥

개인적인 사연으로 인해, 요 근래 들어 입맛이 없다. 그 좋아하는 파파이스 치킨을 놓고도, 한조각 먹고 치워버렸으니…

하루가 지나 오늘 남은 치킨을 들여다보며… 생각없이 살을 발라냈다. 집에 있는 김가루, 그리고 무말랭이, 깻잎, 멸치 볶음 그리고 볶음 쌀국수 소스에 갓 지은 밥을 비볐다.

오!! 맛 좋다.

한 그릇 뚝딱! 맛은 좋지만 여전히 마음이 날씨처럼 무겁다. 피곤한 마음과, 그리운 마음 그리고 짜증스러움과 후회 모든것이 함꺼번에 쏟아져 나오는 이 시점이다.

DSC03836DSC03838

천봉삼이 드라마를 보면서, 뚝딱!!DSC03839

맛있게 다 먹고 하나도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