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ebike 2개월

무거운 전기 자전거… 하지만 뽀대는 봐줄만하다.

2개월을 타면서 느낀점은… 역시 무겁다이다. 클리앙 자전거당을 눈팅해보면서, 내장 기어가 무겁다라는 정보를 얻게 되었다. 그 내장기어를 감싸고 있는 허브 모터역시 무게가 3-4kg정도라 하니, 배터리, 모터, 그리고 기어까지.. 대략 10kg에 육박한다. 자전거 무게가 26kg임을 감안하면 거의 절반에 육박한다.

과연 전기 자전거는 전기의 힘 없이 달릴수 있는가? 언급한듯 자전거 자체 중량이 보통 생활 자전거에 비해 많게는 3배 적게는 2배 이상이기에, 무전력으로 달리는것은 오히려 고통을 안겨준다고 생각했다. 예상대로 전원을 켜지 않고 패달에 힘을 가하면 피트니스 클럽에 있는 바이크 머신을 잔뜩 조여 뻑뻑하게 한것과 흡사 비슷했다.

Smart Ebike의 3단 기어이다. 전기를 사용하다보니, 어지간한 언덕도 3단 기어로 해결하고 있다. 15도 경사에서도 힘들이지 않고 3단으로 평속 20-23을 낼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전기량을 최대로 해놓고 사용하면 도달 거리가 4-50km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위 사진은 자전거 계기판이다. 이 계기판은 자전거에 탈부착할 수 있다. 이 계기판에는 현재시간, 주행거리, 그리고 크라노그라프, 평속 표시 기능이 있다. 또 주행중에 속도를 표시해준다. 자전거를 두달넘게 타면서  굳이 전기를 풀로 쓰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느꼈다. 고속 주행시… 전기 사용을 총 4단계 중 절반인 2칸으로 시속 22-3km까지 충분하다. 이렇게 사용할 경우 평지에서는 6-70km를 주행할수 있다.또 전기 없이 자전거 운행이 불가능한것은 아니다. 1단이나 2단에 맞춰놓고 주행시 힘이 많이 들지는 않는다. 대신 평속 15-7km의 속도를 낸다.

일단 속도가 붙으면 전기없이 주행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다. 하지만 언덕길에서는 얘기가 달라진다. 야심차게 자전거를 샀다가 집에가는 언덕길 때문에 자전거 사용을 포기했다는 친구 얘기가 잠시 떠오른다. 필자도 시내에 갔다가 집에 오는 길에 경사 20도 가량 200m 정도를 올라가야한다. 낑낑거리며 패달댄스를 추는 사람들을 뒤로하고, 시속 23km로 가볍게 올라 버린다. 물론 이때 전기 소모가 많이 된다.  전기자전거는 업힐에 유용한 자전거임이 분명하다.

단점은 역시 무게다. 다시봐도 무게다.

이번주에  500km정도의 긴 여행을 떠나려 한다. 그 여정을 통해 smart -ebike의 다른 면을 발견할것이다.

Smart Ebike 개시기

25년만에 처음 타보는 자전거다.

아 자전거구나… 2012년 5월 13일 자전거를 계약했다. 하지만 3개월이 지난 오늘에서야 물건을 받았다.

스마트 이바이크는 도심형 자전거이다. 내가 써내려 가는 글도 도심에 맞춰져 작성하겠다.

이미지

페달릭이라는 불리우는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야마하 전기 자전거를 타보신 분들은 쉽게 이해하실수 있다.

내가 페달에 가하는 힘에 비례하여 전기 모터가 보조적인 에너지를 함께 제공해준다.

잠깐 많은 사람들이 Smart를 듣보잡 브랜드로 알고 있을수도 있다. 갑작스럽게 스마트 ebike? 스마트폰?

뭐 이렇게 생각할수도 있겠다. 하지만 SMART는 다임러사의 소형 에너지 친화적 차량 메이커이다.

필자는 근 5년이 넘게, 스마트 카브리오를 몰고 다녔다. 승차감은 별로지만, 역쉬..연비 짱이심…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수많은 자동차 브랜드들이 자전거 특히 전기 자전거에 대한 관심을 높여가고 있으며, 또 생산해 내고 있다. 폭스바겐, 아우디,  BMW 등등.. 그중에서도 SMART가 자동차 회사중 처음으로 (확인 필요) 전기자전거 시판에 들어갔다.

딜러들은 자동차 회사에서 만든 자전거라 기술력이 대단하다라고 광고한다. 특히 다임러에는 벤츠가 있지 않은가? 하지만 이것은 딜러들의 상술일뿐이다.

페라리를 생산하는 회사에서, 비행기를 만들어 내지는 못하는법. 하지만 페라리에서 비행기 제작에 참여했다라는 소문이 퍼지만, 괜한 기대감… 전문 용어로 기호학적 신화가 형성 되는 것이다.

스마트 EBIKE는 사실 바디 디자인만 SMART팀에서 했다고 해야하나? 나머지는 기존 부품들을 가져와 조립한 제품이다.

가령… 철로된 체인 대신 카본 투스 체인을 사용한다.

이미지

카본 드라이브라는 회사의 제품을 사용한 것이다.

또 전기자전거의 핵심은 말그대로 전기를 어떻게 활용하냐는 것이다. 그렇지!! 벤츠는 엔진도 만들고, 자동차 전기 기술을 결합하였을테니, 당연 앞선 기술이 적용되었겠지라고 생각하겠지만, 자전거는 차가 아니다. 또 앞서 언급했듯 자동차 회사의 기호학적 신화 작용일 뿐이다. 전기 구동은 BionX라는 캐나다 회사가 담당하고 있다.

이미지

지금 보이는것이 허브 모터이다. 휠에 붙어 있다. 3단 변신(기어변속)이 가능하다. 여기서 잠시 살펴보면, 베터리를 완충하는데 5-6시간이 걸리며, 이론적으로 100km까지 전기 에너지의 도움을 받을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베터리 무게만 3kg이 넘는다. 제품 무게는 26kg이다. 제품 자체가 무겁다. 그러니 전기 에너지의 도움 없이, 그냥 자전거로 타기에는 좀 무겁고 잘 안나간다.

이미지

아직 완충후 방전될때까지 타보지 않아서 실제 얼마나 오래 가는지 확인하진 못했다. 여기서 사진에 보이는 콘솔을 잠시 설명하자면 , 스마트 이바이크는 (bionX)는 브레이크를 밟으면서 생기는 마찰을 전기 에너지로 변환해 배터리를 충전 시킨다고 한다. 또 언덕에서 내려올때, G모드(콘솔 왼편에 4개의 막대) 를 설정해 놓으면, 엔진 브레이크가 걸리듯한 느낌으로 천천히 내려오는 반면 전기 에너지가 생긴다. 하지만 일상적인 주행일때는 화면에서 보듯 오른쪽에 4개의 막대쪽으로 설정해놓으면, 전기의 힘을  받을수 있다. 뒤에서 누가 밀어주는 느낌? 언덕 오를때에 유용하다.

다시 제품 전반의 얘기로 돌아와서, 스마트는 독일 차인가? 다들 독일 차라고 생각하고 있다. 나는 스마트 이바이크가 스마트 fortwo를 쏙 뺴 닮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성격은 다르겠지만…

스마트 자동차의 디자인은 스위스 시계그룹 스와치에서 담당했다. 필자는 스위스에서 학업을 하는데, 스위스인들의 스마트 사랑은 각별하다. 심지어 스마트 전용 주차  코너들도 심심치 않게 만난다. 자 디자인은 스위스, 엔진은 당연 다임러니까… 벤츠 아니겠어요? 아니다. 일본제품이다. 미쓰비시에서 생산한다. 그럼 벤츠는 뭐했냐? 스마트에 뼈대를 제공했다. A class 뼈대이다.  자 그럼 벤츠 공장이 있는 하하의 고향 스튜르트가르트에서 만드는가? 아니다.. 독일 국경 인근에, 프랑스에 스마트 공장이 있다.

앞서 언급했듯, 스마트 이바이크는 디자인만 스마트 팀에서 하고, 나머지는 협력사들을 통해 조합하였다. 조립이나, 자전거로써의 완성도는 Grace.de라는 회사와 협동으로 제작하였다고 하나, 실제로는 Grace 공장에서 납품을 하는것이다. 결국 OEM.

GRACE.DE에 가보면 매력적인 다른 전기 자전거도 볼 수 있다.

속도는 3단 변속이다. 도심에서 쓰기에는 무난하다. 또 제한 속도가 있다. 유럽에서 전기자전거 제한 속도가 25km/h다. 그 이상인 제품들은 면허증이 필요로 한다. 스마트는 전기자전거의 속도 제한을 준수한다.

아 참고로… USB가 달려있는 최초의 자전거가 아닐까? 저 USB포트로 펌웨어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고 하지만, 내 아이폰을 충전 시킬수 있다. 아직 전용 크래들이 나오지 않았다. 아직 스마트 이바이크용 app이 출시 되지 않았기에,일부러 크래들을 설치해주지 않은것 같다. 가을께쯤 나온다는데, 이미 가을이다.

사실 자전거를 몇십년만에 타봐서, 지금 엉덩이가 무지 아프다. 말의 두서가 없다.

좋다 싫다의 사용기는 시일이 흘러 활용을 해본 뒤에 다시 작성할 예정이다.

가격은… 좀 비싸다.  2845유로인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