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러 표시기능 완료

기본적인 기능이지만 핵심 기술이 어느정도 안정화에 이르렀다. 무식하게 알약을 뭉쳐서 트레이에 붓는 일은 많지는 않겠지만 최악의 상황에서도 신뢰감을 주는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 이 방식 또한 정리하여 변리사를 통해 특허 출원중이다.

실패한 시각화

작업중 다양한 시도가 함께 시도된다.

카운팅 할때 알약 테두리를 두껍게도 해보고, 가늘게도 해보고 한다.

특히 카운팅 된 알약에서 가운데 점을 찍어 카운팅이 정상적으로 되었는지 아닌지를 신호를 주는 작업을 대부분의 카운팅 개발 업체에서 시도했다.

문제는 우리는 그들보다 정밀하다. 정밀한 이유는 크게 하드웨어적 특성을 탄다. 3-4만원짜리 카메라가 아닌, 고 해상도 큰 ccd를 확보한 10만원 짜리 고성능 카메라가 우리의 선택이었다. 그렇기에 어지간해서는 에러가 나지 않는다. 여담이지만 바코드 스캐너 모듈도 단순히 저가인 2-3만원짜리로 구성하지 않고 10만원 가까운 엄청 빠른 속도와 정밀도를 자랑하는 업체의 것으로 선정을 했다. 바코드 리딩하는데 신경쓰고 잘 비춰줘야 한다면 이 자체가 또다른 노동이 될것이기 때문이다.

오늘은 실패한 영상을 공유한다.

어떤 말을 해도 시각적으로 납득이 안되는 상황이다. 좀더 직관적으로 에러가 난 부분을 표시하게끔 연구를 진행해야 한다. 다른 제품처럼 점을 찍는다고 치면, 트레이에서 그 부분을 무의식적으로 찾게 되어 있다. 우리는 그 주변을 알려줌으로써 그 일대를 다 흩어주면 되게끔 시각화를 진행한다. 현재 에러가 나는 부분은 넙적한 알약들이 스택화되어 전체 부피의 절반 이상이 2층으로 쌓일때 에러 메시지를 보낸다. 그 외적으로는 따로 크게 에러가 뜨지 않기에 일상적으로 제품을 사용하면 쉽게 접하지 못할 에러 표시다.

예제에서 보여주듯 트레이에 알약을 흩뿌리지 않고, 고의적으로 한곳에 뭉치게 배치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다. 물론 악의를 가지고, 이것도 카운팅 못하냐라고 한다면 거기에 대한 답은 못한다. 설사 저렇게되면 진동이 자동으로 트레이를 털어 골고루 펴주기 때문에 카운팅에는 큰 문제는 없다.

FAQ

초기개발 제품은 대형병원 약제과와 대형 문전약국용으로 개발 되었습니다. 규모가 크지 않은 일선 약국에서는 도입하는데 비용이 제법 비쌀것입니다. 헬스케어 업체들과 접촉중이지만, 협업을 하더라도 제품 가격을 내리는데는 하나같이 거부감을 드러냅니다. 당장 반티를 내는 기계가 700만원 정도 합니다. 이런 제품을 구매하는데 무리가 없는 약국에서나 도입을 고민해볼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반면 동일 기술로 염가판을 만들어 제공하려 했으나, 이 블로그를 보시는 약사님들도 다 아시겠지만, 약준모라는 단체를 기반으로둔 약사분이 개발한 무료 어플 메디스카운트가 있기에, 또 일각에서는 우리 제품이 메디스카운트 어플에 비해 수준이 떨어진다는 얘기도 듣곤 합니다. 뛰어난 기술에 무료이기까지 한 메디스카운트가 중소 규모의 약국에서는 적합해 보입니다. 또 이런 규모의 약국은 실시간 카운팅이 큰 의미가 없을것 같기도 합니다. 염가판은 수익을 기대하지 않고 기획한 제품이었는데, 충분히 훌륭한 대안이 있기에 당분간은 지켜볼 예정입니다.

또 미국 업체가 우리에게 시비를 거는 가장 큰 이유는 기술에 대한 가격 파괴를 시도하려고 했던것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아마도 499달라짜리 계수기 개발을 공언한 이후 본격적인 액션을 취했습니다. 물론 미국 업체의 주장이 허구에 가깝기에 큰 문제는 없습니다만, 대형 로펌 세종의 전관 변호인과 IP 담당 변호사들이 선임계에 이름을 올린 이상 미국 업체는 댓가를 치를 것입니다.

독립형 기능

Direction 이 맞는 표현 아닐까? 디자이너가 던져준 데이터를 보노라면 다시금 수정할게 많이 보인다.

용법을 지정할 수 있다. 이 용법은 라벨 프린터로 전송되어 출력한다. 출련된 라벨지는 계수된 약통에 붙여서 환자에게 제공한다.

어떠한 청구 소프트웨어와 합을 맞출지 모르겠지만, 단계가 훨씬 줄어들어 작업자는 신속하고 정확하게 카운팅하여 환자에게 제공

21년 1월 1일 휴일인 오늘도 개발팀은 열심히 작업 중이다.

20-12-31 억지로 에러 만들기

알약을 제시된 것처럼 일부러 스택화 시켜 보았다. 즉 완전히 뭉쳐 놓아서 판독이 불가능하게 될 경우에 어떻게 표시하는것이 나은지에 대한 연구가 진행중이다.사실 이 화면을 자주 안보았으면 한다. 에러보다는 판독이 잘되는 알약 계수기이길 바라니까…

아직 시각화에 대한 연구는 덜 되어 있으며, 뭉쳐져서 판독이 어려울 경우 어떻게 판단하고 표시할지 좀더 다듬어야 한다고 한다.

그리고 선임계를 낸 변호인은 법무법인 세종의 전관 변호사이며 IP 담당 두명의 변호사가 함께 이름을 올렸다.

새해에는 다툼 없고, 누구의 맘속에 평안이 깃드는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20-12-30 약간의 수정

20 frame까지 끌어 올려보려 했건만, 16 frame 이상 올라오지 않는다. 에러 표시기는 탑재 했으나, 에러가 나지 않는다. 가령 너무 심하게 겹쳐져 판독이 불가할 경우 어느 부분이 그런지 화면에서 띄어주는데, 에러가 안남.

테두리 영역 인식시 외곽선 두께 조절로 답답해 보이는것을 정리 했음. 카메라 표시 영역을 조금 아래로 배치하여 시각적 안정감을 줌.

선임계 제출한 변호인들과 면담 완료. 딱히 서로 웃으면서 이거 뭔가요?라고 대화를 주고 받는다. 찔러보는 수준인것 같다는 얘기에 모두 공감. 하지만 철저히 대비해서 대응하기로 함. 내용 정리와 설득 구조는 내가 작성했던 문서를 바탕으로 기술하기로 함.

이 문서 역시 번역해서 미국측에 넘겨줄 친구가 있겠지? 훗훗…

20-12-29 새벽 그리고 개선된 카운팅

우리에게 시비를 거는 미국 제품에 비해 몇배 정확해진 판독 능력이다. 완전히 포개져 있지 않고서는 쌓여있는것도 분별해 낸다.

에러 표시기 장착 되었으나, 에러가 잘 안나서 더 당혹스럽다. 약국에 실전 배치 후에 충분히 테스트해야 겠다.

초당 10 frame은 좀 답답해 보이네

판독 시간도 좀 땡겨야 할 것같고… 이것이 최종 버젼은 아니니, 발전의 요소는 더 보인다.

저작권 침해로 제품 개발 중단 하라는 요구서 즉 내용 증명을 받았다. 그들도 확신이 없는 것이다. 우리가 자신들의 소스코드를 활용 했는지 안했는지… 만약 우리가 그들의 코드를 사용했다면, 그들의 문서를 받고 겁을 냈을 것이다. 그리고 그들 요구대로 제품 개발 포기 문서를 보냈겠지… 하지만 이런 일을 처음 겪는것도 아닌지라, 법적으로 분쟁이 될만한 일은 안한다. 애초 시작부터 독립적인 형태로 쌓아 올라갔다.

추가 인력 배치로, 60페이지가 넘는 화면을 구성중이다.

If you proceed with the legal dispute, we will also fight against you.
We are arguing repeatedly. I didn’t use your source code. Nevertheless, if you do not believe our argument and attempt a legal dispute, you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1. If we do not copy your source code and you lose a dispute, we will seek compensation accordingly.
  2. After receiving enough compensation from you, we will provide our software as an open source.

You are wrong in the way you solve things.
If we had illegally copied your software, we would have been frightened by your warnings. But I know you’re not sure. So I know that you sent me a warning, not a complaint.

We are also supported by the legal team.

A lie cannot defeat the truth.

The first description in the document you wrote is false.
The order of events doesn’t match.
This part doesn’t mean much because it’s not an issue to be contested.

But if you check all the emails we exchanged with you, you can quickly confirm that your claim is false.

If you make a false claim from the beginning, who will believe you if you ask Koreans to believe you?

Did I make a purchase to copy your products without even using them? I tried it on and thought it was okay, so I called you. Isn’t it?

I asked you for information to steal the technology? Your product broke down twice, so all I asked for is repair.

I sincerely answered your request. explained the situation in Korea and said that the price should be low. It also provided and explained sufficient information on Korean computer systems and bar codes used. Even because you were not interested, I tried to win your favor by purchasing 100 units or even mentioning software licenses.

Did you answer?

It started developing Korean-style products by looking at the frequent breakdown of products and the software that does not fit the Korean situation.

Your lawyer asks us if we can send you the code we made. Isn’t this too insensitive?

Let’s submit your product’s program code and our code and get judged by the Korean court.

You can be responsible for the consequences, right?

And I want you to reveal the person who reported us to you as a lie.
Of course, it will be revealed during the trial process.

what a pity….

I received your proof of contents mail from your Korean legal representative.
Let’s take out all the program codes from the court and compare them.

And if you proceed with the lawsuit in Korea, I will proceed with the liability compensation for the court decision in your country.

And I will also proceed with the part about you stopping the product I purchased illegally.

I’ll send the answer sheet through our lawyer.

Don’t look at Korean IT developers as dogs!
When you are suing for copyright, we are almost done with the development.

한고비 더 넘네.

보건소에 신고하는것만 특기인줄 알았는데, 미국 업체에 거짓 정보 흘리는것도 특기인줄 몰랐네..

한국 개발자들이 개호구로 보이나, 하긴 그 나쁜 머리로 몇년을 개발했는데, 우리는 지들 코드 하나도 안들여다보고 몇개월만에 완성을 하니, 당연히 지들 제품 불법적으로 해킹하고 수정해서 개발했다고 믿겠지.

덕분에 오랫만에 법원 냄새 맡겠네… 내가 10년간 의안 발의만 하던 입법 보좌관이었다는 것을 알리가 없겠지.

이제야 좀 싸울 맛이 나네, 말만 많은 잔챙이들 떠들어대는 소리만 듣다가, 대한민국 국가대표 마크 달고 미국애들 정벌 가야겠다. 내가 잔챙이들 상대 안하는 이유는 증 하나 받으면 세상 다가질것 같았을텐데, 현실은 그렇지 않으니 맨날 모여 신세한탄하며, 남들 씹어대며 하루를 소비하는 불쌍한 집단이거든…

얼마나 걸고 넘어질게 없으면, 저작권이냐… 그런데 우리나라에 지들 소스코드 다 공개하고 비교할만한 용기는 있을까?

1차 미팅

비트컴퓨터 약국정보 사업팀 선임 직원이 방문. 제품에 대한 이해도가 낮았으나, 실시간 카운팅을 보는 순간 많이 놀람. 염가판을 만들어서 직접 판매하는게 훨씨 낫지 않냐 제시함. 그리고 신기한지 계속 본인이 테스트 해봄. 한시간 이상을 보고 테스트하고 또 얘기하고… 남자 셋이 한방에 마스크 끼고 앉아서 뭐하는 짓인가? 청승맞게

내 사무실서 심지어 나는 요즘 핫한 알세기 어플까지 보여줬으나, 관심조차 없다. 꽤 괜찮은 제품이라고 말했지만 역시 관심없다.

매각을 결정했다. 그래서 업체들에게 소개장을 보냈고, 일정에 맞춰 미팅을 한다. 내가 이 일을 더 이상 하고 싶지 않다. 그리고 다시는 약국 관련 개발은 하지 않을거다. 내가 아는 메이저 업체들 모두 일정이 잡혔다.

애초에 공격이 들어올거라 생각했다. 여러 모양으로 내가 마치 일부러 나임을 드러내고 활동하는 모습으로 욕을 벌면서 약준모에서 비호감을 만든다. 그리고 이 비호감을 제품에 연결시켜 불매로 만들어가겠다는 큰 그림이 보인다. 아이디 2-3개만 확보하면 충분히 장나치고 놀기 좋은 환경이다. 또 이런 분위기에 휩쓸리는 사람들이 우리가 보통 아는 평범한 사람들이지.

제품에 자신이 없는건가? 혹은 제품은 많이 깔렸는데 수익으로 안이어 지는가? 제품은 충분히 괜찮아. 그런데 수익은 신통치 않을거야. 그렇다고 고객 떨어질까봐 당장 유료화하기도 겁날테고, 하는 짓을 보면 딱 그 수준이거든… 키보드 우리어…

아내가 우리 제품 가격을 너무 비싸게 책정한거 아니냐고 물었다. 아니, 그건 내가 책정한게 아니라 헬스케어쪽에서 적정가로 책정해준 가격이고, 그 가격을 책정해서 알려준 업체는 맨 마지막에 만날거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