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스카운트 사용기 2탄

하얀색 배경에 적당한 광량으로 테스트…

잘됨. 지난번 잠시 만져본 경험치와는 상당히 다름. 휴대폰마다 특성을 타는가?

작은 알약이 많이 카운팅 할때는 에러가 이따금씩 나온다고 하나, 약사들의 사용 반경에서는 큰 문제가 없는듯…

그래도 내가 쓴 글을 지울수는 없어서, 음영 처리로 바꿔서 바로 잡아줘야 할듯.

솔직히 내가 어플을 만들 필요까지는 없을듯… 거치대까지 만들어 폰으로 쓰는것은 불편한데, 우리와는 다른 형태이므로 충분히 역할을 잘 해내는듯.

3달러인데, 단순히 누적 카운팅으로 3달러 받는것은 혜자스럽기보다 바보 스럽다.

지난번 테스트때는 어떻게 이걸 유료화 하지라는 생각을 했으나, 오늘 같은 결과만 담보된다면 월 3달라 기본 요금에, 추가 5달러 누적카운팅 비용을 청구해도 수긍할 만함

P.s 해당약사 기사를 보니까, 위치정보에 대해서 말이 많던데… 이글도 내가 썼다고 하드만… 나는 홍길동인가? 그냥 다들 ip공개하고, 실명제를 하든가… 여튼… 위치 정보 수집이야 기업의 정상적인 영업활동이고, 이게 맘에 안들면 그 어플 안쓰면 그만… 단지 회원등록된 기록과 그 회원이 카운팅한 알약 히스토리를 개발자가 온전히 취득할 수 있는 구조라면 이것은 좀 문제가 될듯 싶다. 개발에 데이터 수집을 위함이면, 사용자 참여 버튼을 만들고, 제공된 데이터는 익명 처리된다고 언급만 해줘도 법리적 문제에선 자유로울듯.

메디스카운트와 우리 제품 성능 비교를 요구하는 사람인지, 약사인지 모르겠지만 사실 체급이 다르다. 애초에 기획부터 다르기에, 가성비와 카운팅을 자주 안한다면 메디스 카운트가 좋은 선택. 그냥 애초 우리 제품은 문전약국에 맞춰서 개발했고, 그들이 원하는 수준으로 작동함. 매각을 염두하고 개발했기 때문에 앞으로 어찌될지 모름.

라즈베리파이 그리고 opencv

원하는 결과값을 얻다. 소형화를 위한 시작…

모든 개발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개발자와 나는 기쁜데, 안기뻐하는 사람이 있다.

pharm.hub랑 팀킬 안일어나니까 걱정 하지 말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