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약국 근황

당장 내 아버지부터의 일이다. 가끔 아버지집에 들려 살펴보노라면 어떤 약은 진작에 복용하여 없어졌고, 어떤 약은 남아돌고 있다. 너무 많은 약봉지들이 약장을 가득 채우고 있기에, 가끔씩 아내가 집에 들려 정리를 해드리곤 했다.

그러다가 장기 처방 환자들이 어떻게하면, 헷갈려하지 않고 약을 복용할 수 있을까 생각해보다가 크리넥스처럼 약을 하나씩 뽑아 먹으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다행이도 pill box라는 개념으로 영미권 국가들은 약봉지 롤을 박스에 담아서 꺼내어 먹게하는 서비스가 있었고, 이 모형을 중심으로 윤약국에서는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전 과정에 관여하였다.

가상의 이름으로 조제한 예제입니다.

한달 이상 장기 처방을 받는 복용자를 대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이따금씩 약 복용중 약을 잃어버리거나, 혹은 홀로 약을 복용 못하는 노인들이 주 대상이다. 요양보호사들의 얘기에 따르면, 노인들은 약봉지를 순차적으로 끊어 먹지 않아, 약 뭉치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결국은 약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데스크나 식탁에 올려 놓고, 순차적으로 곽티슈에서 휴지를 뽑듯, 약봉지도 그렇게 하나씩 끊어서 복용하면 된다.

문제는 일반 봉투 제작비에 몇곱절하는 비용과, 또 새로운 서비스인지라, 소비자인 약 복용자들에게 사용법에 대해서 일일이 설명해줘야 하는 점. 그리고 분실 우려가 적은 단기처방(감기류) 환자들이 역차별을 주장하며, 고작 9봉지 밖에 안되는 약에도 약박스를 제공해달라는 웃지 못할 이기심 정도가 이겨내야할 숙제이기도 하다.

다시한번 알세기에 도전하다.

현재 윤약국에서 도입해서 사용하고 있는 계수기이다. 처음 약사가 일일이 손으로 약을 셈을 했다. 이러한 단순 작업에 예민해지는 모습을 보면서, 그 해결책으로 도입한 제픔이 커비사의 KL1이라는 제품이다. 하지만 국내 판매 가격이 800만원이 넘는것으로 알고 있다.

우선 새로운 기술에 대한 막연한 동경이 있다. 그 동경에는 새로운 기술은 현재 구현되고 있는 기술들을 획기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더 나은 결과를 내야한다는 당위적 명분을 함께 수반한다. 그리고 현실적으로 내가 접근가능한 기술들에 대해서 조합해보기로 했다.

우선 커비사의 KL1의 단점은 초당 15개의 알약을 셀 수있다는 것이다. 얼핏보면 엄청 빠르다 싶지만, 알약이 작은 경우 카운팅을 위해 알약을 털어 넣을때, 순간에 20알 이상이 투입되기도 한다. 말했다시피 초당 15알이 훌쩍 넘은 분량이 들어가면, 에러 메세지를 띄우고 카운팅이 멈춰 버린다.

흑백논리가 때론 도움이 된다

알약 형태의 레이아웃을 가장 뚜렷히 잡아낼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생각해보다가, 역광을 떠올렸다. 예시가 된 노란색 알약이 단순히 흑백으로 변환하는것보다 역광을 통해 흑백으로 나누는것이 더 명확한 방법이라 생각을 했다.

오래전 옛날 필름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형광등이 들어간 작은 박스위에 필름을 올려놓고 확인하는것을 사지관에서 본적이 있다. 비슷한 원리를 생각하고 제품을 검색하니 LED로 같은 기능을 구현한 제품들이 있다는것을 알게 되었다. 밝은 불빛 위에 알약을 올려놓고 사진을 찍으면, 마치 역광사진을 찍어 인물 사진이 까맣게 나오는 그런 효과를 얻을수 있을거라 생각했다. 결과적으로 반은 맞았고, 반은 틀렸다. LED 불빛이 더 강해야만 했다.

얻은 결과는 이러했다. 그러면 도대체 이걸 가지고 뭘 할것인가?라는 질문이 나올수 밖에 없다. 결과는 바로 다음과 같다.

총 536개의 알약이 카운팅된것이다. 지금 사용한 기술은 에스파뇰의 Vision Learning 개발회사의 제품이다. 사실 금번 테스트의 경우 아주 완벽한 결과였지만, 여러 약들을 테스트해봤을때는 일정량의 에러가 포착되었다. 그 예시는 다음과 같다.

완벽한 알약 카운팅을 위해, 국내 해당 기술에 조예가 깊은 클리앙 회원님을 찾아뵙기로 했다. 윤약국에서 감당할만한 개발비라면, 기꺼이 개발하여, 개인약국의 약사님들에게는 무료로 배포할 생각이 있다. 반면 일정 수준에서 판매를 하여, 다른 프로젝트를 위한 시드 머니로 활용하라는 아내 주변 약사님들의 조언도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이 후에 벌어질 일에는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