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더 단순한 수동 약자판기…

JVM이라는 회사에서 로터리 방식의 수동 약포장기를 구매했었다. 솔직히 거의 쓰지 않는다. 아 돈날렸다. ATC만 두대인 우리약국에 수동 로터리 방식의 약 포장기는 생각보다 손이 가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다가 금번 Kimes에 갔다가 UBcare 부스에 들려서 본사 직원들이 생각하고 있는 내용들을 들어보았다. 명함을 받았는데 어디로 갔는지… 과장님으로 기억된다. 역시 업계에 있는 사람인지라, 전후맥락 관계와 정치적 법률적 관계 그리고 현제품의 한계점과 개선점까지 과장없이 단백하게 풀어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뜬금없는 내 모습에 아내가, 변태 같어라는 말을 많이 한다. 섹슈얼적인 그런게 아니라, 병맛 3류 만화 캐릭터 같다나.. 금번 전시회에서 90포짜리 수동 머신을 보고 난 뒤에, 또 괴랄스러운 상상을 하였다. 오히려 이 제품이야 말로 기존의 전자동 자판기를 누를수 있는 비밀 병기가 아닐까?

 

SA-90(R).jpg

위 제품은 총 90개의 쏄로 구성된 제품이다. 각 쎌마다 분량의 알약들을 올려 놓으면, 이 것이 쎌을 한 단위로 포장시켜 뱉어 낸다. 듣기로는 이 제품은 청구 프로그램과 연동이 안되는 제품이다. 그런데 나는 왜 청구 프로그램과 연동이 안되는지 의문을 가졌다.

자동자판기와 다른 점은, 사람이 손으로 일일이 한칸한칸 약을 넣어줘야한다. 이러다가 실수가 날수도 있겠지만, 전자동 머신에서 나오는 실수 (약이 튄다던지하는 )는 없을것으로 보인다.

 

반자동 머신에 우산을 씌어보자

이쯤하면 변태라 불러도 이해한다. 우리가 흔히 접하지 못하지만, Delta bot이라는 생산성 위주의 초고속 pick & place 로봇이 있다. 이 제품이라면 속도와 안정성 그리고 정확성 면에서 전자동 머신을 능가할 수 있으리라는 판단을 했다. 사실 이런것은 일개 약국이 해야할 숙제가 아닌, 업체차원에서 접근해야하는 게 아닌가 싶다. 이렇게 우산만 씌워 놓으면 처리할 수 있는 약국업무가 상당할텐데… 국내 업체 한곳과 메일을 주고 받다가, 도저히 개인이 감당할만한 아이템이 아니라서 그냥 잊어버렸다. 문득 수동 포장기를 보니, 떠오르는 생각.

 

누군가 미쳤다고그러면, 반은 맞는것 같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