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디자인 페스티벌 2015

사람은 많다.

한국에 방문한 엘리스와 함께 즉흥적으로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 2015에 참관하러 갔다.  말하지만, 사람은 참 많다. 그리고 볼거리는 부족했다. 그냥 자신들의 부스 차려놓고 물건 판매하는 판매장 같아 보였다.

DSC04150.jpg
원래는 만원인데 홍보업체 만나서 2천원 할인 

DSC04146.jpg

약간의 수고를 통해서 도합 4,000원이라는 돈을 절약한 우리는 좋아라 하며 기념촬영을 하게된다.

DSC04148.jpg
딸같은 엘리스

DSC04156.jpg

디자인 페어의 시작이다. 빨간색 조형물?이 시선을 잡는다. DSC04161.jpgDSC04159.jpg

솔직히 본게 없다. 부스 사이즈에 비해서 인파가 너무 많았으며, 일부 자신들의 디자인을 홍보하고 설명하고 또 관람객들에게 내보이기 위한 그런 자리가 아니라, 물건을 팔기 위한 장소로 무너져 내린것 같다. 사실 그런한 상행위자체를 부정하거나, 또 잘못된것이라 말할수 없겠지만, 그 비중이 지나치게 높다는 점에서… 마치 경동시장에서 양말을 쌓아놓고 골라골라 하는 아저씨의 쩌렁쩌렁한 음성을 듣는듯도 했다.

DSC04172.jpg

DSC04165.jpgDSC04162.jpg

DSC04164.jpg

DSC04181.jpg

꼭 디자인페어라는 이름을 붙여야 했을까? 공공 디자인이라고 볼 수 있는 부스도 없다. 그냥 팬시 상품대전 같은 느낌을 지울수 없다.

DSC04186.jpgDSC04187.jpg

DSC04190.jpg

DSC04193.jpg

DSC04198.jpg

DSC04206.jpg

DSC04210.jpg

어찌되었든 메리 크리스마스다. 간단히 총평하자면, 지금 구매하면 몇% DC 해준다. 그리고 지금이 절호의 찬스다. 엄청 잘가는 제품이다류의 얘기 밖에 듣지 못했다. 또 동행한 엘리스가 영어로 무엇인가를 물어볼 사람도 없었다. 마지막날에 주일이라 그런지, 사람만 많았다. 다시 가라면 안갈거야.

기승전… 팥빙수 되겠다. 현대백화점 10층 밀탑에서 팥빙수를 퍼 올렸다.

DSC04215.jpg

DSC04224.jpg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