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디자인 페스티벌 2015

사람은 많다.

한국에 방문한 엘리스와 함께 즉흥적으로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 2015에 참관하러 갔다.  말하지만, 사람은 참 많다. 그리고 볼거리는 부족했다. 그냥 자신들의 부스 차려놓고 물건 판매하는 판매장 같아 보였다.

DSC04150.jpg
원래는 만원인데 홍보업체 만나서 2천원 할인 

DSC04146.jpg

약간의 수고를 통해서 도합 4,000원이라는 돈을 절약한 우리는 좋아라 하며 기념촬영을 하게된다.

DSC04148.jpg
딸같은 엘리스

DSC04156.jpg

디자인 페어의 시작이다. 빨간색 조형물?이 시선을 잡는다. DSC04161.jpgDSC04159.jpg

솔직히 본게 없다. 부스 사이즈에 비해서 인파가 너무 많았으며, 일부 자신들의 디자인을 홍보하고 설명하고 또 관람객들에게 내보이기 위한 그런 자리가 아니라, 물건을 팔기 위한 장소로 무너져 내린것 같다. 사실 그런한 상행위자체를 부정하거나, 또 잘못된것이라 말할수 없겠지만, 그 비중이 지나치게 높다는 점에서… 마치 경동시장에서 양말을 쌓아놓고 골라골라 하는 아저씨의 쩌렁쩌렁한 음성을 듣는듯도 했다.

DSC04172.jpg

DSC04165.jpgDSC04162.jpg

DSC04164.jpg

DSC04181.jpg

꼭 디자인페어라는 이름을 붙여야 했을까? 공공 디자인이라고 볼 수 있는 부스도 없다. 그냥 팬시 상품대전 같은 느낌을 지울수 없다.

DSC04186.jpgDSC04187.jpg

DSC04190.jpg

DSC04193.jpg

DSC04198.jpg

DSC04206.jpg

DSC04210.jpg

어찌되었든 메리 크리스마스다. 간단히 총평하자면, 지금 구매하면 몇% DC 해준다. 그리고 지금이 절호의 찬스다. 엄청 잘가는 제품이다류의 얘기 밖에 듣지 못했다. 또 동행한 엘리스가 영어로 무엇인가를 물어볼 사람도 없었다. 마지막날에 주일이라 그런지, 사람만 많았다. 다시 가라면 안갈거야.

기승전… 팥빙수 되겠다. 현대백화점 10층 밀탑에서 팥빙수를 퍼 올렸다.

DSC04215.jpg

DSC04224.jpg

 

 

 

거울입니다. 믿어주세요.

DSC04123.jpg

이 거울에는 USB케이블이 딸려 온다.DSC04140.jpgDSC04141.jpg

무슨 거울에 전원키와 USB 단자. 거울을 보면 빗질이라도 해주려나? 여행용 거울이라고 해서 구매를 했다. 그래서 사진에서처럼 검은 전용 케이스가 딸려 온것이다.  DSC04125.jpg

DSC04128.jpg

DSC04130.jpg

작은원과 큰원… 작은원은 받침대, 큰 원은 거울 부분이다. DSC04131.jpg

DSC04132.jpg

스탠드를 일으켜 세우면 이러한 모습을 한다. DSC04135.jpg

DSC04136.jpg

멋지구리하구나. 그런데 이 녀석이 스텐드 길이가 더 길어지기도 한다. DSC04138.jpg

차이점이 보이는가? 360도 회전이 되는 매직 미러이다. 이게 더 메직 스럽다.  충전 시간이 얼마일까? 의미 없다. 얼마나 오래 지속되냐? 의미 없다. 하루종일 거울만 들여다보는게 아니라면 말이다. 그래서 참 무책임한 리뷰이다. 그냥 불 안들어오면 USB 케이블로 충전 시키면 된다.

확실히 거울을 볼때, 주변부가 환해지면 더 잘보인다. 이건 여성분들에게 강추이다. 하지만 여행용이라 그런지, 또 10배줌이라서 남자들은 콧털 정리 정도로 쓰면 되겠다. 혹은 렌즈 착용 용으로…

 

 

마음까지 닦아버린다

욕실에서 만난 너란 녀석

안방 샤워실에 유리벽이 있다. 샤워후에는 언제나 물이 튀기에 물때가 자리 잡는다. 얼룩이져서 더욱 더러워보이는 욕실. 이 녀석 또한 큰 생각없이 직구때 쇼핑백에 담긴 녀석이다. 성능은 딱 기대만큼이다. 어떠한 유리닦이와 차별이 없을 만큼의 기능을 제공한다.

DSC04104.jpg
이렇게 생겼다.
DSC04103.jpg
날렵하다.

작은 차이라면, 스테인레스다. 그리고 얇다. 그리고 유리벽에 붙여 놓을수 있다. 심플휴먼은 언제나 작고 미묘한 차이점을 하나씩 갖고 있다. 보통 유리닦이는 눈에 띄는 곳에 놓지 않기에, 유리 청소를 하루 이틀 미루다가 얼룩이 질대로 져서, 청소에 애를 먹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이 제품은 벽에 딱 붙여 놓고, 지저분한 느낌이 들면 그 자리에서 바로 쓱쓱 유리벽면을 긁어 내리면 된다.

DSC04107.jpg

뭐 그냥 이대로 끝내기 아쉬우니 유리 닦는 영상으로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