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를 구매하다!?

plastc-card-tilt-900x272.png

신용카드와 각종 포인트카드까지 이 한장으로 모두 처리할 수 있다. 또 인증된 휴대폰과 거리가 떨어져 있다면 알람이 뜨면서, 사용이 정지된다. 상황에 따라서 내가 원하는 카드로 변경하여 결재를 할 수있다. touch E- ink를 탑재하였다.

Coin이라는 카드와는 달리, 휴대폰 무선 충전기에서  충전을 할수가 있다. 표준 무선 충전을 지원한다고 한다.

티머니 지원하면 좋을텐데, 보아하니 NFC 기반의 Door lock  키로도 쓸수 있다고 한다.

 

가격이 좀 쎈 155달러이다. 혹시 구매를 진지하게 생각하고 계시다면, 제가 추천을 해드리면 20달러 할인 쿠폰이 전달됩니다. 그리고 제게는 아마존 20달러 기프트카드가 온다고 하네요.

wallet-group-1600x1330.png

Lily Coming soon

메일 한통을 받았다. 초창기에 주문 넣었던 Lily가 곧 생산 공정에 들어간다는 메일이다. 11865022_1605963909654672_5206000363705794388_o.jpg

11212630_1577664122484651_1443479644400150249_o.jpg

11713729_1600331060217957_8931652564510149196_o.jpg

제품의 성격은 아웃도어 활동을 찍는 용도이다.  내장형 배터리고, 20분정도 운영 가능하며, 방수가 된다. 그리고 짐벌이 소프트웨어 짐벌이라서 그 성능이 어찌되는지 알수 없다. 또 실제 촬영된 샘플 파일들이 없기에 이렇다할 레퍼런스가 없다고 보는게 맞다.

내년 2월 물건을 받을수 있다고 하니, 더욱더 기다려진다. 얼렁 오니라.

 

몽블랑은 만년필만 있는게 아니다. 지갑도 있다. (1/2)

DSC01163.jpg

제네바에서 출발한 Sophie는 새벽 5시에 출발을, 나는 아침 6시에 출발을 했다. 참고로 내가 살고 있는 마을에서 시옹역까지는 4km정도 되기에, 나는 새벽녘부터 걸어야 했다.  우리가 만나기로 한 장소는 마흐티니라는 스위스 발레주의 조그마한 도시다. 이 곳에서 열차를 타고 샤모니로 가는것이다. 일부 사진들을 유실하여 그 여정을 소개를 할수 없다는것이 아쉽다. 지금은 열차로 다 연결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열차를 타고 가다가 내려서 버스를 타고 일정 부분 가다가 다시 열차를 타고 도착한 곳이 바로 이 역이다. 아마 지금쯤이면 열차길이 완전 개통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스위스에서 샤모니를 찾아갈때 자주 애용되는 되시이다. 사실 마흐티니 자체도 참 아기자기하고 얘쁜 동네다.

DSC01164.jpg
이동네도 자연환경 덕에 먹고 사는 동네

날씨는 온화했다. 하지만 마을을 거닐고 있는 모든 사람들은 마치 우리나라 앞산 등산 나온 아줌마 아저씨 복장을 하고 있었다. (참고로 앞산 마실 나온 우리나라 어르신들의 복장은 에베레스트 등반 할 복장들이다.) 이 사람들 모두 몽블랑을 보기 위해 모인사람들이라는것을 다시금 알게 되었다.

몽블랑은 일단 별모양의 볼펜과 만년필 그리고 시계 등 패션 브랜드로 많이 알려져있다. 하지만 이 브랜드가 독일 브랜드라는것을 아는 이는 그닥 많치 않다. 더군다나 우리가 말하는 몽블랑은 프랑스 이태리 그리고 스위스 접경 부분에 있다. 정확히 말하면 내가 오르려는 곳은 몽블랑이 아니라, 이태리 방향쪽에 있는 몽블랑 보기 위한 곳으로 가는 것이다.

샤모니에 도착했으니, 산에 오르기전에 가장 유명한 패밀리 레스토랑에 들려서 배를 채우자.

DSC01176.jpg
고풍스러움 그리고 큰 기대

DSC01177DSC01178

그래 이곳은… 맥도널드다. 스위스보다는 저렴한 가격이다. 당연한 얘기지만… 배를 채웠으니 이제, 산을 타야지… 맥도널드는 특이한 버거들이 많긴 한데, 기억이 남는게 별로 없다. 뭐랄까… 그냥 먹었다는 기억만 남는다.

DSC01182.jpg
밝은 표정의 소피 누나